기후위기시계
  • 신지애·안선주 日 JLPGA 개막전 우승 도전
‘청야니 스트레스’ 잊고 열도 정벌 나선다. 한국여자골퍼들이 지난해 맹활약했던 일본투어에 다시 코리안돌풍을 일으킬 준비를 마쳤다. 지난해 사상 첫 상금왕(안선주)을 배출하며 15승을 휩쓸어갔던 한국 선수들에게 일본은 안방처럼 편안하다.
안선주 박인비 전미정 송보배 등 일본파와 올시즌부터 일본에서 활약하게 된 2010 한국 상금왕 이보미, 세계랭킹 2위 신지애 등은 4일부터 6일까지 일본 오키나와현 류큐 골프장(파72ㆍ6439야드)에서 열리는 JLPGA투어 시즌 개막전 다이킨 오키드 레이디스 토너먼트에 나선다. 이 대회는 지난해 안선주가 우승을 거머쥐었던 대회다.
김성진 기자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