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엔씨소프트, 프로야구 제9구단 됐다
엔씨소프트가 한국 프로야구 9번째 식구가 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2일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유영구 KBO 총재와 8개 구단 대표가 전원 참석한 가운데 2011년 제3차 이사회를 열어 프로야구 9구단의 가입을 승인하고 구단주 총회에 이 안건을 상정했다.

7개 구단이 신생구단의 가입에 찬성한 가운데 롯데만이 반대했다.

KBO는 이른 시일 내에 각 구단주에게 신설구단 가입에 대한 찬반을 묻는 서면 질의서를 발송하고, 이를 모아 제9구단의 창단 절차를 마무리 지을 예정이다.

구단주 총회에서 재적회원의 3분의 2 이상 찬성을 얻으면 엔씨소프트는 정식으로 프로야구 회원사의 자격을 얻는다.

엔씨소프트는 프로야구 가입금으로 50억원을 낸다.

KBO는 “가입금은 총회 승인 후 30일 이내, 예치금은 총회 승인 후 90일 이내 내면 된다”고 밝혔다.

이어 “31일 오후 1시 엔씨소프트가 창원 컨빈션센터에서 창단 기자회견을 여는 만큼 그 전까지 총회 승인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KBO 이사회는 또 9구단의 연고지인 창원시가 ‘엔씨소프트 프로야구단 창단에 따른 창원시의 프로야구단 지원 계획’에서 밝힌 2만5000석 이상 규모의 신규야구장 건립이 총회 승인 후 5년 이내 이뤄지지 않으면 엔씨소프트가 KBO에 낼 가입 예치금 100억원을 반환하지 않고 KBO에 귀속시킨다는 단서를 달았다.

KBO는 논란이 불거진 신생구단의 선수 지원안을 이날 논의하지 않고 4월 열리는 제4차 이사회에서 심의하기로 했다.

이상일 KBO 사무총장은 “29일 8개 구단 감독 간담회가 열리는 등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볼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 따라 선수 지원안은 다음 이사회에서 얘기하자고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8개 구단 단장들로 이뤄진 실행위원회는 지난 8일 신생 구단이 신인 위주로 선수단을 꾸리도록 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지원안을 마련했다.

한편, KBO는 대지진·쓰나미 피해로 고통받는 일본 국민을 위로하고자 KBO와 8개 구단 및 일본에서 활약한 야구인들로부터 성금을 모아 일본야구기구(NPB)에 전달하기로 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