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박지성, 웨스트햄전 ‘와신상담’ 이유 있다
‘맨유의 심장’ 박지성이 신발끈을 묶고 있다. 다음달 2일 웨스트햄전 출격이 예고됐다. 지난 연말 선덜랜드전 이후 97일 만의 리그 경기 복귀다.

웨스트햄은 컴백 상대로 제격이다. 강등권 문턱에서 허덕이는(리그 17위) 약체여서만은 아니다. 정서적 동인이 있다. 맨유는 지난해 12월 1일 런던 업튼파크에서 웨스트햄에 치욕을 당했다. 당시 리그 꼴찌를 달리던 팀에게 칼링컵 8강전에서 0-4로 대패한 것. 지난 시즌부터 이어온 공식 경기 29연속 무패 행진이 멈춰섰고 칼링컵 3연패 꿈도 물거품 됐다. 세계적인 클럽 맨유가 런던의 약체 웨스트햄에 4골 차로 진 것은 1930년 이후 80년 만의 일.

당시 박지성은 교체 멤버로 벤치를 지켰지만 끝내 출전하지 못했다. 1.5군의 어린 선수들이 눈발 날리는 경기장에서 고전하는 모습을 눈으로 지켜봐야만 했다. 속 탈 이유가 더 있었다. 같은 날 늦게 2022 월드컵 개최 후보국 프레젠테이션을 위해 스위스 취리히로 날아가야 하는데 폭설로 인한 결항까지 걱정됐다. 팀은 무너지는데 뛸 수는 없고 마음만 답답한 90분이었다.

웨스트햄과의 ‘리턴 매치’는 저 묵은 체증을 날릴 수 있는 경기다. 함께 부상 병동을 이뤘던 팀 동료 대런 플레처, 네마냐 비디치도 이 경기에 우루루 복귀할 예정이다. 맨유는 비로소 예전 맨유에 근접한 경기력을 보일 것이 예상된다.


이달 말 A매치 데이도 박지성에게는 오히려 호재다. 루니, 나니, 치차리토 등이 일제 출격하는 것과 달리 박지성은 일주일 가까이를 더 여유롭게 충전할 수 있다.

웨스트햄전에서 부활한다면 다음이 더 기대된다. 다음달 7일과 13일 첼시와의 챔피언스리그 8강 1, 2차전이 그를 기다린다.

<임희윤 기자 @limisglue> im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