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대만, 태국에서 SSG페이로 결제한다
-신세계 I&C SSG페이 해외 진출 추진

한준성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부행장(좌)과 김장욱 신세계I&C 대표가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모습 [신세계 I&C 제공]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신세계 I&C는 하나금융그룹과 손잡고 간편결제 서비스 SSG페이 해외 진출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추진 방식은 글로벌 결제 네트워크(이하 GLN) 기반으로 SSG페이가 해외 결제 서비스 환경을 구축하면, SSG페이 회원들은 별도의 앱을 다운로드하거나 환전하지 않고도 GLN과 제휴된 전 세계 가맹점에서 SSG페이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GLN은 모바일 앱을 운영하는 전 세계 주요 금융기관, 유통회사, 포인트 사업자들을 하나의 네트워크로 연결해 해외에서 모바일로 결제, 송금, ATM 인출을 제공하는 플랫폼 서비스다.

현재는 전 세계 14개국의 금융기관과 57개 제휴사가 참여하고 있다.

이번 제휴를 통해 SSG페이 회원들은 대만과 태국의 300만개 이상 가맹점에서 SSG페이로 결제할 수 있게 된다. 연내 일본, 홍콩, 싱가포르,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주요국들로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문준석 신세계 I&C) 플랫폼 사업부장은 “SSG페이의 해외 결제 서비스는 해외에서도 스마트폰으로 간편결제가 가능하게 된 외국환거래법 시행령 개정에 맞춰 추진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killpas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