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SK C&C 빌려 쓰는 재해복구서비스 개발 추진
-대덕 데이터센터에 구축 예정

24일 SK C&C 경기 판교캠퍼스에서 신현석 SK C&C 플랫폼 운영 그룹장(왼쪽 여섯번째) 등이 서비스형 재해복구 사업협력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SK C&C 제공]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SK C&C가 기업들이 재해복구 서비스를 자유롭게 빌려서 이용할 수 있는 ‘온리원 재해복구(DR, Disaster Recovery) 센터 서비스’를 개발한다고 24일 밝혔다.

SK C&C는 제트컨버터, 아토리서치, 에스피테크놀로지 등과 사업협력 협약(MOU)을 체결하고 대덕 데이터센터에 멀티 클라우드와 기존 시스템을 통합 수용하는 재해복구센터를 구현키로 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SK C&C의 클라우드 재해복구 시스템 및 서비스 설계에 ▷제트컨버터의 재해복구 솔루션 ▷아토리서치의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 및 가상화 기술 기반 플랫폼 ▷에스피테크놀로지의 클라우드 포털 솔루션 등을 접목시킬 예정이다.

그동안 기업들은 각사가 쓰는 IT인프라ㆍ클라우드 시스템별로 재해복구 체계를 이용할 수밖에 없어 구축과 모니터링에 많은 시간과 비용을 투입해 왔다.

반면 SK C&C가 제공하는 재해복구 서비스를 이용하면 회계ㆍ생산 업무는 AWS(아마존웹서비스)ㆍ애저 같은 퍼블릭 클라우드로 구현하고 인사ㆍ구매 업무는 기존 시스템(온프레미스)으로 사용해도, 필요할 때마다 서비스를 빌려서 재해복구 시스템과 데이터 백업을 한번에 끝낼 수 있다.

재해복구 설계에서 구축ㆍ운영까지 예상 소요 기간은 1, 2개월로 서비스는 10월부터 본격 제공될 예정이다.

killpas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