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 “사용자와 로봇 잇는 미래형 도시 만들겠다”
-연내 서울시내 도로 2000㎞ 지도화
-‘비주얼 로컬라이제이션’...GPS 안잡혀도 사진 한 장으로 실내 측정 지도화
-4족 로봇 활용해 ‘인도’ 지도화도 본격 

네이버랩스 미래형 도시 ‘에이 씨티(A-CITY)’ [네이버 제공]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 도심 속 도로 뿐 아니라 실내, 인도가 지도 데이터로 통합되고 지능형 자율주행머신이 네이버에서 검색한 각종 정보를 사용자에게 제공한다.

네이버가 향후 3년간 집중적으로 연구ㆍ개발하는 미래형 도시 ‘에이 씨티(A-CITY)’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미래형 도시의 기반이 될 ‘지도’를 고도화하기 위해 연내 서울시내 도로 2000㎞를 매핑(지도화), 인도 영역까지 지도화 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25일 서울 용산구 서울드래곤시티에서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를 갖고 네이버가 구상하는 미래형 도시 ‘A-CITY’를 소개했다.

석 대표는 “A-CITY는 다양한 형태의 머신들이 도심 각 공간을 스스로 이동해 새로운 방식의 연결을 만든다”며 “인공지능(AI)과 로봇이 공간 데이터를 수집, 분석, 예측해 최종적으로 다양한 인프라들이 자동화된 도심 환경”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도심 속 실내와 도로, 인도 등 모든 공간을 고정밀 지도 데이터로 통합할 것”이라며 “장소나 환경에 따라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는 지능형 자율주행머신을 구축하고 여기에 더해 사용자들에게 네이버와 연계된 정보를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석 대표가 미래 도시 환경을 위해 가장 주목하고 있는 것은 ‘HD맵’ 기술이다.

네이버랩스는 더욱 고도화된 ‘하이브리드HD 매핑’ 솔루션을 활용해 연내 서울 시내 왕복 4차선 이상의 주요도로 2000㎞의 레이아웃 지도를 완성할 계획이다.

석 대표는 “하이브리드HD 매핑 기술은 자율주행머신을 위한 네이버랩스의 독자적인 솔루션”이라며 “항공사진 이미지에서 도로면의 레이아웃 정보를 추출하는 방식으로 광대한 영역을 빠르고 정확하게 제작하는데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자율 주행을 위한 측위 기술을 10㎝ 수준까지 초정밀화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도로 뿐 아니라 실내와 인도도 지도화한다.

석 대표는 “기존 실내 지도 제작 로봇을 업그레이드한 ‘M1X’는 기존대비 단가를 낮추면서도 위치 정확도가 30% 상승했다”며 “GPS가 잡히지 않는 실내에서도 스마트폰으로 찍은 사진 한 장 만으로 정확한 측위가 가능한 ‘비주얼 로컬라이제이션’ 기술로, 대형 쇼핑몰, 공항 등에서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실내보다 환경적 변수가 다양한 인도 영역까지 네이버랩스의 기술을 적용해 나갈 계획”이라며 “단기적으로 사람이, 장기적으로 4종 보행 로봇이 직접 데이터를 취득할 수 있도록, MIT에서 개발한 4족보행 로봇(치타3, 미니치타)을 활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미래 도시의 모든 공간을 네이버와 연결할 것이라는 포부도 밝혔다.

그는 “네이버의 서비스 공간을 재창조하고 공간, 상황, 사용자, 서비스를 연결해 궁극적으로 모든 공간을 네이버와 연결, 무한한 가능성을 만들어내기 위해 도전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sjpar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