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Son, Sun으로 뜨다
아시아인 첫 EPL 득점왕 쾌거
尹대통령 “亞축구계 경사”축전
‘월드 클래스’ 손흥민(토트넘)이 포효했다. 23일(한국시간) 열린 노리치 시티와 경기에서 23호골을 넣고 아시아인 최초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등극한 손흥민이 동료 선수들과 함께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경기 뒤 손흥민은 “동료들이 나를 정말 많이 도와줬다”고 공을 동료들에게 돌렸다. [로이터]

한국 축구 간판스타 손흥민(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시즌 최종전 서 멀티골을 폭발하며 아시아 선수 최초로 EPL 득점왕에 오르는 새 역사를 썼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서 22호, 23호 골을 잇달아 터뜨리며 팀의 5-0 대승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3-0으로 앞서던 후반 25분 루카스 모라의 도움을 받아 골문을 열어젖혔고, 5분 뒤엔 일명 ‘손흥민 존’으로 불리는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그림 같은 오른발 감아차기슛으로 다시 한 번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은 그라운드를 달리며 포효했고, 경기 내내 손흥민을 지원 사격한 동료 선수들은 그를 번쩍 들어올리며 득점왕 등극을 축하했다. ▶관련기사 20면

손흥민은 이날 울버햄프턴전서 1골을 넣은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EPL 공동 득점왕이 됐다. EPL에서는 최다득점 선수가 2명 이상 나올 경우 출전 시간 등을 따지지 않고 공동 득점왕으로 인정한다. 손흥민은 EPL뿐 아니라 스페인과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등 5대 빅리그로 범위를 넓혀도 아시아인 첫 득점왕이다.

무엇보다 손흥민이 터뜨린 23골은 페널티킥(PK) 하나 없이 모두 필드골로 이뤄낸 성과여서 더욱 값지다. 공동 득점왕 살라는 5개의 PK 골이 있다. 손흥민은 왼발로 12골, 오른발로 11골을 뽑아냈다.

손흥민은 득점왕에게 주는 골든부트 트로피를 수상한 뒤 “(득점왕은) 어릴 때부터 꿈꿔온 일인데 말 그대로 내 손 안에 있다. 믿을 수가 없다. 지금 정말 감격스럽다”라고 함박웃음을 지은 뒤 “동료들이 나를 정말 많이 도와줬다. 여러분도 그 모습을 봤을 것이다”며 동료 선수들에 공을 돌렸다. 지난 시즌 득점왕이자 손흥민의 ‘단짝’ 해리 케인은 “손흥민은 올 시즌 클래스가 달랐다. 득점왕에 오를 자격이 너무나 충분하다”며 함께 기뻐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손흥민 선수에게 축전을 보내 “득점왕은 손흥민 선수 개인의 영예일 뿐만 아니라 아시아 축구계 모두가 축하할 경사”라며 “특히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를 겪었던 우리 국민에게 손흥민 선수의 득점왕 수상은 더할 나위 없는 희망의 메시지”라고 축하했다. 조범자 기자

anju101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