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조승아 5단 오청원배 세계여자바둑 16강 진출…김은지는 탈락
조승아 5단./한국기원 제공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조승아 5단이 제5회 오청원배 세계여자바둑 16강에 올랐다. 기대를 모았던 김은지는 3회 우승자 저우홍위에 막혀 탈락했다.

30일 각국 대회장에서 온라인으로 열린 대회 본선 24강전에서 조승아는 북미 대표 인밍밍 초단에게 177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두며 16강행을 결정지었다.

조승아는 중반 좌상귀 전투에서 승기를 잡은 이후 안정적인 마무리로 한 수 위의 기량을 보인 끝에 낙승을 거뒀다.

김은지 3단./한국기원 제공

최근 각종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던 김은지 3단은 3회 대회 우승자 저우홍위 6단에게 278수 만에 흑 10집반 패를 당하며 탈락했다. 김은지 3단은 우하귀 백을 잡으며 우위를 점했지만, 이후 저우홍위의 공세를 이겨내지 못하고 대역전패를 당했다.

김은지 3단은 2020년 3회 대회에서도 24강전에서 탈락한데 이어 이번 대회에서도 첫 판 탈락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31일 열리는 16강전에 한국은 국내 랭킹 1∼3위 최정·오유진 9단, 김채영 7단과 24강전을 통과한 조승아 5단 등 4명이 출전하며, 중국은 7명, 일본 2명, 대만 2명, 북미 1명 등이 나선다.

대진 추첨 결과 최정은 리샤오시 2단(중국), 김채영은 우이밍 4단(중국), 조승아는 왕천싱 5단(중국),오유진은 북미 대표 펑윈 9단과 맞붙는다.

중국 랭킹 1위 위즈잉 7단은 헤이자자 7단(대만)과 저우홍위 6단은 우에노 아사미 4단(일본), 루민취안 6단은 스즈키 아유미 7단(일본), 리허 5단은 루위화 4단(대만)과 16강 대국을 벌인다.

그동안 열린 오청원배에서는 한국이 3회(1회 김채영 2·4회 최정), 중국이 1회(3회 저우홍위)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중국 위기(圍棋)협회와 푸저우시인민정부가 공동 주관하며 푸저우시체육국, 구러구인민정부, 창러구인민정부, 푸저우시위기협회가 공동 주최하는 제5회 오청원배 세계여자바둑대회의 우승상금은 50만 위안(약 9600만 원), 준우승상금은 20만 위안(약 3800만 원)이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