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맥주 수백병이 ‘와장창’…절망한 차주 앞, 배달 오토바이도 멈췄다
[연합뉴스 독자 제공]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강원 춘천시 도심 도로 한복판에 쏟아진 맥주 박스를 시민들이 팔을 걷어붙이고 정리한 사연이 알려졌다.

12일 오전 11시 30분께 춘천시 동면 만천로를 지나던 주류 운반 트럭에서 수십 개의 맥주 박스가 도로에 쏟아졌다. 순식간에 도로를 덮은 맥주병 조각과 하얀 거품 앞에 망연자실한 차주를 도운 건 시민들이었다.

'와르르' 무너지는 소리와 병 깨지는 소리에 도자기 공방과 이불 가게, 조경회사 등 인근 사무실과 상가에서 놀란 시민들이 하나둘 몰려들었다. 이들은 난장판이 된 도로를 보고는 망설임 없이 빗자루와 쓰레받기 등 청소 도구를 들고 나와 도로를 치우기 시작했다.

십시일반으로 합심한 끝에 현장은 1시간여 만에 2차 사고 없이 정리됐다. 혼잡한 지·정체도 사라졌다.

인근 이불 가게 사장 김모(53)씨는 "바로 옆에서 '우르르' 떨어지고 깨지는 소리에 나가봤더니 도로가 엉망진창이었다"며 "빗자루를 들고 나가 치우다 보니 어느새 사람들이 모여있어 감동했다"고 말했다. 이어 "난처해하는 운전기사를 보니 무슨 불이익이라도 당할까 안쓰러웠다"며 운전기사를 되레 걱정하기도 했다.

인근 편의점 사장 최인옥(53)씨도 "매장을 비울 수 없어서 함께 돕지는 못했는데 지나가던 배달 오토바이도 멈춰서 치우는 것을 보고 눈물이 핑 돌았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6월 29일에도 춘천시 퇴계동 한 교차로에서 한 트럭이 좌회전하던 중 맥주 박스가 쏟아져 2000병이 도로에 나뒹구는 유사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현장 역시 춘천 시민들의 도움으로 30여 분만에 깨끗이 정리된 사연이 알려져 해당 트럭으로 맥주를 배달했던 오비맥주가 수습 현장을 도왔던 시민들을 수소문 하기도 했다.

kace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