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호중, 데뷔 첫 전국투어 ‘ARISTRA’ 서울 공연... ‘호중이 별’ 속으로 초대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가수 김호중이 목소리로 서울의 열기를 끌어올린다.

오는 9월 30일부터 10월 2일까지 올림픽 체조경기장(케이스포돔)에서 개최되는 ‘2022 KIM HO JOONG CONCERT TOUR [ARISTRA]’(이하 ‘아리스트라’) 서울 공연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이번 콘서트는 김호중이 데뷔 후 처음으로 개최하는 단독 전국투어로, 김호중만의 ‘특별함’은 물론 ‘새로움’까지 추가해 관객들의 마음을 어루만져줄 전망이다.

김호중은 오랜 시간 콘서트를 기다려온 팬들의 갈증을 해소할 만한 무대들로 공연장을 가득 채울 뿐만 아니라, 묵직하고 가슴을 먹먹하게 만드는 울림으로 감동까지 선사한다.

공연 타이틀인 ‘아리스트라’가 김호중의 팬덤명 ‘아리스’와 ‘오케스트라’의 합성어로, 오케스트라 그리고 아리스와 함께 멋진 공연을 만들고 싶다는 김호중의 마음이 담긴 만큼, 그는 이번 공연에서 ‘트바로티’의 진가를 몸소 보여준다.

오케스트라와 밴드의 접목을 통해 김호중만이 할 수 있는 퍼포먼스를 예고, ‘특별한 트바로티’ 무대를 펼친다. 또한, 김호중은 그간 팬들의 가슴을 울린 곡 메들리부터 콘서트 내에서만 볼 수 있는 VCR 영상으로 팬들에게 ‘새로움’을 안긴다.

믿고 듣는 김호중표 울림으로 가득 채워질 ‘아리스트라’는 관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셋 리스트 외에도 아리스를 향한 김호중의 사랑과 애정이 담긴 토크도 준비돼 있다. 김호중은 다채로운 목소리와 입담으로 관객을 ‘호중이의 별’로 초대할 예정이다.

지난 6월 소집해제 이후 7월 두 번째 클래식 정규 2집 ‘PANORAMA’를 발매, 국내 주요 음원사이트 차트인에 이어 초동 약 70만 장을 달성한 김호중은 ‘아리스트라’ 서울 공연 역시 티켓 오픈과 동시에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콘서트 열기에 불을 지핀 바 있다.

전국 곳곳에서 김호중의 첫 전국투어 콘서트 ‘아리스트라’를 향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서울 공연 외 추가 지역은 추후 공개된다.

한편, 김호중의 ‘아리스트라’ 서울 공연은 9월 30일부터 10월 2일까지 서울 송파구 올림픽 체조경기장(케이스포돔)에서 개최되며, A9 MEDIA C&I가 연출을 맡는다.

wp@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