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HDC현산, 학동4구역 철거공사 재개
안전 위해 한개층씩 해체 작업
도로인접 건축물 안전요원 배치

광주 동구 학동4구역 주택재개발 정비사업(조감도)의 철거 공사가 지난 7일 재개됐다. 공사가 전면 중단된 지 1년 5개월 만이다. 내년 상반기 철거를 마무리하고 본공사에 착수할 전망이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안전을 최우선으로 철거 공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안전을 위해 철거방식을 바꿨다. 높이 10m 이상의 건축물에 대해서는 지상에서 길이가 긴 롱붐암(Long Boom Arm)을 통해 고층부를 직접 해체하던 방식에서 크레인으로 철거 장비를 건물 위에 올려 한 개 층씩 해체하는 방식으로 변경한다. 한 개 층씩 안전하게 해체하고 작업 중 파편이 떨어지거나 주변으로 튀는 것을 최소화할 수 있다. 저층부는 기존과 같이 일반 굴착기로 해체할 예정이다.

또한 도로·외부와 인접해 있거나 층고가 높은 건축물에 대해서는 시스템 비계와 방음 패널을 적용할 예정이다. 근로자의 안전 확보와 함께 지역주민의 불편을 줄이기 위한 조치다.

HDC현대산업개발은 공사 전반의 안전대책을 강화했다. 도로 인접 건축물을 해체할 때 신호수와 안전요원을 추가 배치할 예정이다. 안전의식 강화를 위한 교육, 관리감독자와 장비 기사가 교차로 검수하는 일일 장비 점검 등도 강화할 방침이다.

학동4구역 재개발은 학동 633-3 일대에 지하 3층~지상 29층 19개동, 2314가구 규모를 짓는 사업으로 내년 상반기 착공을 목표로 공사를 진행한다. 본공사에는 착공 후 37개월이 소요될 전망이다.

HDC현대산업개발은 공사 재개를 위해 조합과 꾸준히 협력하며 노력해왔으며 지난 6월 임시총회에서 90%에 가까운 조합원의 재신임을 확인한 바 있다. 김은희 기자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