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지난주 규제 풀지 않았나요?…전국 아파트값·전셋값 또 역대 최대폭 하락 [부동산360]
한국부동산원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
11월 둘째주 전국 0.47% 내려…낙폭 확대
수도권도 –0.46% 변동률로 침체 심화
전국 전세 변동률 –0.53%도 역대 최대 하락

[헤럴드경제=박일한 기자] 집값 하락세가 점점 더 가팔라지고 있다. 주간 기준으로 수도권은 물론 전국 아파트값이 또다시 역대 최대로 떨어졌다.

17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11월 둘째주(14일 기준) 전국 아파트값은 0.47% 내려 전주(-0.39%)보다 낙폭을 확대했다. 이는 부동산원이 시세조사를 시작한 2012년 5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하락한 것이다.

서울(-0.38→-0.46%)이 하락폭을 키운 데다 수도권(-0.47→-0.57%), 지방(-0.32→-0.37%)이 모두 사상 최대 낙폭을 기록한 데 따른 것이다.

서울 아파트값은 25주 연속으로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강북의 대표 주거 밀집지역인 노원(-0.74%), 도봉(-0.67%), 강북(-0.63%)은 물론, 송파(-0.60%), 강남(-0.36%), 서초(-0.30%) 등 강남권도 하락폭이 컸다.

부동산원은 “금리인상 기조가 당분간 유지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매수관망세가 지속되고 있다”며 “추가로 하락한 급매물에만 간헐적으로 매수 문의가 있는 상황으로 지난주 대비 하락폭이 확대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아파트 매매가격 및 전세가격 변동률 비교. [한국부동산원]

다른 수도권 지역인 경기(-0.49→-0.59%)와 인천(-0.60→-0.79%) 모두 전주보다 낙폭이 커졌다.

경기에선 이천시(-0.10%)가 마장면 등에서 매물이 쌓이면서 보합에서 하락 전환됐고, 시흥시(-1.39%)는 은계‧목감지구 및 배곧신도시 위주로, 고양 덕양구(-1.20%)는 화정‧행신동 위주로, 성남 중원구(-1.20%)는 금광‧은행동 위주로, 하남시(-1.11%)는 감일지구 신규 입주물량 등의 영향으로 큰 폭의 하락세를 기록했다.

인천은 신규 입주물량 영향 등으로 매물이 늘어나고 있다. 연수구(-1.05%)는 송도동 대단지 위주로, 서구(-0.99%)는 가정‧신현‧검암동 위주로, 중구(-0.92%)는 영종동 내 중산‧운남동 위주로, 미추홀구(-0.83%)는 도화‧용현동 위주로 낙폭이 크다.

지방에선 대구(-0.39→-0.53%), 울산(-0.47→-0.56%), 세종(-0.55→-0.62%) 등의 하락폭이 크다.

신규 전세 수요가 급감하면서 전셋값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많이 떨어지고 있다. 전국 주간 아파트 전세가격은 0.53% 하락해, 지난주(-0.43%) 대비 내림세가 심해졌다. 수도권(-0.57%→-0.70%), 서울(-0.48%→-0.59%) 및 지방(-0.30%→-0.37%) 모두 하락폭이 커졌다.

부동산원은 “기준금리 인상 예정에 따라 반전세나 월세로 거주하는 세입자가 늘어 전세 수요 급감하고 있다”며 “기존 매물 중에서 매매에서 전세로 전환되는 매물이 추가되고 있어 매물도 쌓이는 중이어서 거래가격이 계속 더 떨어지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jumpcu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