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양, 근로자 안전을 위한 ‘중대재해 ZERO’ 캠페인 펼쳐

[헤럴드경제=이민경 기자] 한양은 지난 7일부터 12월 31일까지를 현장안전 집중관리 기간으로 선포하고 ‘중대재해 ZERO 달성’을 위한 전사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17일 캠페인의 일환으로 김형일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원들은 ‘천안 풍세’, ‘남양주 도곡’ 등 전국 38개 공사 현장으로 나뉘어 안전점검을 진행했다.

임원들이 직접 현장 안전 사각지대 및 위해요소 등을 확인하고 동절기 화재예방 지침 이행여부 및 화재 발생 모의훈련 시행여부 등을 점검했다. 이어 현장 근로자들과 함께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무재해 결의대회’를 가졌다.

올해 한양은 ‘중대재해 ZERO’를 목표로 안전한 건설현장을 만들기 위한 안전경영 프로그램을 지속 실천하고 있다. 대표적인 현장 안전경영 프로그램으로 △1.3.5 안전문화 활동 △9 TO 5 일일공정 안전회의를 진행중이다.

1.3.5 안전문화 활동은 1분 TBM(tool box meeting), 3분 스트레칭, 5분 정리정돈의 줄임말로 근로자가 기본과 원칙을 준수하여 작업장의 위험요인 파악 및 원인을 제거하여 불안전한 행동 및 상태로 인한 재해 발생을 예방하는 활동이다.

9 TO 5 일일공정 안전회의는 매일 9시 현장소장을 중심으로 현장의 불안전 상태 및 행동 등을 점검해 개선하고 오후 5시에는 오전 점검 부적격 사항에 대한 조치 현황 및 내일 작업계획 등을 검토하고 협의하는 안전활동이다.

한양은 사고 예방을 위해 현장 스마트 시스템도 도입했다. 지게차, 타워크레인 등 중장비 접근시 인접 근로자에게 경고해주는 충돌방지시스템을 비롯해 추락위험구간 경고시스템, 유독가스 탐지기 등을 설치해 활용 중이다.

또한 임직원 및 협력사 직원을 대상으로 안전보건교육을 정례화했으며, 연말 협력업체와 안전보건간담회를 진행하는 등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양 관계자는 “현장안전 집중관리 기간을 선포하고 중대재해 예방을 위해 전사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라며 “현장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중대재해 ZERO’를 달성할 수 있도록 안전·보건 활동에 더욱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thin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