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달 800만원 벌었어요, 실화냐?” 돌아온 고수익 ‘벌이’ 뭐길래
배달 오토바이 자료사진. 임세준 기자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축구 봐서 뭐 하죠?”

배달업계가 월드컵 특수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축구엔 치킨”이라는 공식에 힘입어 치킨 수요가 폭증하며 배달 건수와 단가가 껑충 오른 것. 덩달아 한동안 자취를 감췄던 고수익 배달 인증글이 관련 커뮤니티에 잇달아 올라오고 있다.

2일 국내 최대 배달 관련 온라인커뮤니티에서는 배달 기사들의 고수익 인증 글이 잇딴 화제를 모았다.

배달기사 A씨는 “일대 11월 정산 입금 완료”라는 제목과 함께 800만원이 넘는 수익을 사진으로 인증했고, 또 다른 배달기사 B씨는 “11월 총 수익이 610만원”이라며 인증 사진을 게재했다.

이 외에도 우리나라 국가대표팀이 출전한 24일(월드컵 1차전)과 28일(월드컵 2차전)을 포함한 지난 6일간 하루 평균 7시간을 일해 110만원을 벌었다는 인증 등도 주목 받았다.

배달 오토바이 자료사진. 임세준 기자

한동안 배달 커뮤니티에서 볼 수 없었던 고수익 인증글이 다시금 늘어난 이유는 계절적 요인, 월드컵 특수 등과 무관치 않다. 일반적으로 배달 단가는 직접 음식을 포장해오거나, 배달 라이딩이 쉽지 않은 한 여름, 한 겨울에 오른다. 실제로 폭염이 기승을 부리던 지난 8월에는 한 라이더가 1000만원에 달하는 수익을 인증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특히 11월에는 ‘배달 대란’이 벌어질 정도로 치킨 수요가 폭발했던 월드컵 특수가 수익에 큰 보탬이 됐다. 2차전이 있었던 28일 서울 기준 건당 적게는 8000원, 많게는 1만원이 넘는 배달 콜이 들어오며 1시간에 3만~4만원의 수익을 올린 이들이 적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가 열리는 28일 오후 서울 시내에서 배달 라이더들이 분주하게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각에서는 이같은 수익이 기간 한정 특수한 사례인만큼 일반화하기는 어렵다는 지적도 나온다. 실제로 한국노동사회연구소가 지난 4월 최저임금위원회 자문형 정책연구과제로 작성한 ‘플랫폼 노동자의 생활실태를 통해 살펴본 최저임금 적용방안’ 보고서를 보면 배달기사의 월평균 수입은 355만7000원이었다. 구간별로 보면 150만~250만원이 28.6%로 가장 많았고, 250만~350만원이 22.9%로 뒤를 이었다.

하지만 차량유지비, 유류비, 보험료 등 매달 발생하는 비용과 그밖에 4대보험료, 교통비, 식대 등을 제하면 실수령액은 여기서 더 줄어든다. 한국노동사회연구소가 각종 지출을 반영해 월평균 수입에서 비용을 공제한 순수입을 산정한 결과 배달기사의 실수령액은 160.4만원으로 나타났다.

r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